백발꽃_밀양

밀양사태는 울산의 신고리원전에서 생산된 전기를 경남 창녕의 북경남변전소로 보내는 90.5킬로미터의 송전 선로 건설을 둘러싸고 일어난 갈등이다.
머리 위로 지나는 76만 5000볼트의 송전선로는 주민들을 공포로 몰아넣었다. 절차상의 문제도 컸다. 주민들은 사업에 대해서도 충분히 알지 못했다. 정보 차단과 배제 전략은 평생 선량하게 살아온 주민들을 자극시켰다. 그들의 목소리는 외면됐고 왜곡됐다. 피해 감수와 찬성이 강요됐다. 주민들은 송전탑 부지에 움막을 짓고 공사를 막아섰지만 2014년 6월 11일 경찰은 마지막까지 반대하던 4개 마을에서 움막을 철거하고 주민들을 강제 진압했다. 많은 반대 주민들이 벌금과 소송, 트라우마에 시달려 치료를 받았다. 극심한 스트레스로 2명의 주민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못 배운 시골 늙은이한테는 함부로 해도 되느냐”는 말이 모든 것을 설명한다. 밀양 할매, 할배들의 싸움은 존재를 확인하기 위한 싸움이었다. 국가에게 국민은 어떤 존재인지를 생각하게 하는 싸움이었다. 지더라도 선례를 남기기 위해 싸웠다고 노인들은 말했다. 산 속에 박힌 백발꽃은 지지 않았다.

You may also like

Back to Top